이데일리 뉴스 구분선 증권 구분선 재테크 구분선 오피니언 구분선 라이프 구분선 연예·스포츠 구분선 포토  
  구독신청 신문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VN Service familysite

2019국제금융컨퍼런스

개요

[IEFC 2019]"자본시장 개방…치밀한 위기관리 중요"

입력시간 | 2019.03.22 19:00 | 김범준 기자 yolo@edaily.co.kr

금융 4세션 ''베트남 금융시장 개방과 금융위기 대응 방안''
레 쑤안 상 베트남 사회과학원 부원장
"금융자산 부채율 심각..구조조정 속도내야"
손 욱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
"경제위기, 6가지 원칙으로 선제적 대응해야"
레 쑤안 상 베트남 경제연구소 산하 사회과학원 부원장이 22일 베트남 인터컨티넨탈하노이 랜드마크72에서 열린 제8회 국제 경제·금융 컨퍼런스에서 ‘베트남 금융시장 개방과 금융위기 대응방안’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하노이(베트남)=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모든 시장에서 위기는 당연히 발생하는 것이며 어느 나라도 금융위기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꾸준한 경제동향 파악과 위험요인 분석은 물론 평소 국가 재정 건전성 관리도 중요합니다.”

22일 베트남 인터컨티넨탈 하노이 랜드마크72에서 열린 이데일리 국제 경제·금융 컨퍼런스(IEFC) 금융 부문 네번째 세션에서는 ‘베트남 금융시장 개방과 금융위기 대응 방안’을 화두로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이날 ‘베트남은 시장주도 개혁과 국제적 통합 과정에서 어떻게 금융위기를 겪어 왔는가’를 주제로 레 쑤안 상(Le Xuan Sang) 베트남 경제연구소 산하 사회과학원(VASS) 부원장이 발표에 나섰다. 그는 “베트남 정부는 최근 자본시장 육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개방하고 있지만 이에 따른 금융위기 등 후폭풍을 우려하고 있다”며 “특히 베트남 시중은행들의 부채를 모두 합치면 600조 동(한화 약 29조원)에 달해 금융권 부채 절감이 베트남 정부의 개혁 과제 중 가장 시급한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베트남은 과거 30년 동안 눈부신 경제발전을 해왔는데 주요한 성장 요인은 바로 ‘시장 개방’이었다”며 “안정적인 금융관리 시스템을 적극 개발하면서 민관이 협력한 구조조정도 체계적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욱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가 22일 베트남 인터컨티넨탈하노이 랜드마크72에서 열린 제8회 국제 경제·금융 컨퍼런스에서 ‘베트남 금융시장 개방과 금융위기 대응방안’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레 쑤안 상 부원장의 발표에 이어 한국에서는 손욱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전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장)가 ‘경제 위기관리 원칙’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손 교수는 이날 “한국과 베트남처럼 달러·유로화 등 기축통화가 아닌 소규모 개방경제 국가는 다른 나라로부터 외환 및 금융위기 등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을 수밖에 없는 운명”이라며 “따라서 각종 선행지표를 통해 금융위기 가능성에 대한 위험 수준을 선제적으로 주시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손 교수는 △위기 조기경보시스템의 확립 △경제위기 확산의 방지 노력 △회복 및 안정을 위한 정책 대응 △위기 원인 분석과 대응 원칙 확립 △위기관리 이후 평판 회복 노력 △추가 위기를 막기 위한 인력·자본 재배치 및 구조조정 등 6가지 대응 원칙을 소개했다.

그는 “한국의 경우 1997년 외환위기를 겪으며 위기 조기경보시스템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1999년 국제금융센터(KCIF)를 설립, 국내외 금융시장을 24시간 감시하면서 각국의 경제 동향과 위험 요인을 분석하고 있다”며 “위기를 극복하면서 축적한 경험과 성찰을 바탕으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에는 약 6~7개월만에 빠른 경제적 안정을 이뤘다”고 말했다.

손 교수는 또 “특히 금융위기가 발생할 경우 외자 유출 못지않게 투자심리가 과도하게 위축돼 자칫 국가 경제 기반이 흔들릴 수도 있다”면서 “빠른 위기 감지 및 올바른 주요 거시경제지표(Fundamental) 판단에 따른 대응뿐 아니라 위기 확산 방지를 위한 전방위적 노력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이 두번의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것은 국가 재정이 탄탄했던 이유도 있다”며 “평소 건전한 재정정책 관리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덧붙였다.